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
  2. 게시판>
  3. 뉴스/미디어

뉴스/미디어

뉴스와 미디어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Legal Times] 대형로펌 변호사들 독립 러시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조회수 :599

작성일 2016-03-03 18:14:31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법무법인 리앤킴이 리걸타임즈 2016년 3월호 기획기사 "Small 로펌에 승산있다" 에 소개되었습니다.

리걸타임즈는 변호사업계와 법률시장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국내유일의 월간 법률잡지로서,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우수콘텐츠잡지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http://www.legaltimes.co.kr/view.htm?kind=menu_code&keys=7&UID=29212





세종 출신 4총사의 리앤킴

스타트업, 부동산 자문 활발

, 형사, 노동 분야도 두각

 

당초 생각했던 타깃팅에 부합하는 고객들이 사건을 맡겨 오고 있어요. 저희가 겨냥한 틈새를 확인했다고 할까요.”

 이승재 변호사에 따르면, 리앤킴이 겨냥하는 주된 고객과 업무대상은 코스닥 상장사와 스타트업 기업, 50~500억원 규모의 중간 사이즈 부동산 거래 등이다. 이런 기업이나 부동산에 관한 자문은 대형 로펌에선 잘 처리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아무에게나 의뢰할 수는 없고, 상당한 전문성을 갖춘 변호사가 자문해야 매끄럽게 거래를 마무리할 수 있다는 게 이 변호사의 설명. 그는 또 리앤킴 같은 중소 법률사무소에선 대형 로펌보다 훨씬 적은 비용으로 사건을 빨리 처리할 수 있어 이 점에서도 클라이언트들이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리앤킴의 변호사들은 카메라 앱 및 SNS 서비스 쪽의 스타트업 기업인 피제이팩토리를 대리해 올 2월 초 5억여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거래를 성사시켰다. 이 거래는 특히 협상 초기 거래조건을 놓고 양사간 상당한 이견이 노출되는 등 어려움이 없지 않았으나, 리앤킴의 이승재 변호사 등이 자문을 맡아 단계적으로 협상을 진행한 끝에 미국 등 해외 스타트업 기업의 투자약정과 유사한 우호적인 조건으로 거래를 마무리한 게 특징. 이 변호사는 스타트업 자문에선 법률자문은 물론 투자 거래조건 등을 효율적으로 조율하고 합리적으로 중재하는 역할 또한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작년 서울 지하철 2호선에 전동차를 납품하는 계약을 체결한 다원시스를 대리해 국내 입찰 등 여러 자문을 수행하고, 매각 예정가가 400억원인 서울 강남의 빌딩 매각 주관사로 선정되어 삼일 PwC와 함께 매각 업무를 수행하는 등 리앤킴의 변호사들이 다양한 거래에서 활약하고 있다. 리앤킴은 유명 종합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한 의사를 대리해 오버타임 차지 등 미지급 임금 청구소송을 수행하고, 어린이 대상 영상제작업체의 비디오자키를 대리해 전속계약 협상도 진행하고 있다.

 

세종에 있을 때도 같은 팀에서 근무한 이승재, 김재하 변호사는 M&A와 부동산에 관한 업무를 많이 수행하며, 김원국 변호사는 세종에서 기업회생과 파산, 의료제약, SOC 투자 등의 일을 많이 다뤘다. 이승진 변호사는 서울대 전기공학과, 연세대 로스쿨을 졸업한 로스쿨 출신 변호사로, ·형사소송과 함께 IP 관련 업무를 주로 담당한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